檢, 통진당 서버 압수…舊당권파, 서버기록 폐기

통합진보당 비례경선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가 22일 압수수색을 통해 통진당 당원명부 등을 관리하는 서버를 확보했다. 하지만 구당권파 측은 서버 관리자에게 요청해 전산기록 일부를 이미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통진당의 컴퓨터 서버 관리업체 사무실에서 당원명부와 인터넷 투표관리시스템 및 데이터 등이 기록된 서버 3대를 가져갔다고 당 관계자가 밝혔다.


이 과정에서 경찰 400여명이 동원돼 압수수색을 저지하던 19대 총선 당선자와 당원 등 50여명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당원들의 저지로 전날 오전 8시부터 시작된 압수수색은 18시간가량 대치와 몸싸움을 반복하며 이날 새벽에서야 마무리됐다. 대방동 당사의 경우 100여명의 당직자와 당원이 압수수색을 저지해 검찰은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철수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확보한 하드디스크에서 당원명부 및 투·개표 기록을 찾아낼 경우 진보당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비례대표 투·개표 기록 등이 담긴 하드디스크가 새것으로 교체되고, 서버 기록이 모두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업체관계자는 검찰에 “통진당에서 자료를 넘겨달라고 요구해 인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지난 18일까지 통진당 사무국을 장악하고 있던 경기동부연합이 주축인 구당권파가 부정 경선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서버 기록을 없앤 것으로 보고 조사에 나섰다.


통진당 전신인 민주노동당은 지난 2010년 불법 당비사건 때도 당원 정보가 담긴 하드디스크를 빼돌렸고, 오병윤 당시 사무총장(현 당원비상대책위원장)은 증거 인멸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한편 강기갑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검찰의 당원명부 서버 압수와 관련 “당원 명부는 정당의 심장 같은 것으로 모든 당원의 정보와 활동이 담겨있다”면서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에 대해 “다른 급한 대응을 한 후 이날 오후 비대위를 소집해 결정할 것”이라면서 “출당 조치까지 다 열려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