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탈북자 위장 北보위부 간첩 구속영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위장 탈북자 김모(50) 씨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특수잠입 등) 혐의로 지난 7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6월 탈북자 신분으로 위장해 국내에 들어온 김 씨는 최근 국가정보원 합동신문센터의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탈북자 위장 간첩이라는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와 동행한 여성의 신분에 대해서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15년 전 국가안전보위부로부터 ‘중국에 있는 남한 출신 주요 인사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탈북자 정보 등을 수집해 보고하라’는 지령을 받고 중국에서 활동해오다 올해 6월 국내에 있는 탈북자들의 동향 정보를 추가로 수집·보고하기 위해 위장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전보위부는 반체제 인사를 색출해 정치범수용소에 수감·관리하는 공안기구로 대간첩 업무와 해외 정보수집, 해외 공작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김 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2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