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북한군 상좌출신 ‘위장입국’ 과정서 체포”

수원지검 공안부(김영규 부장검사)는 북한 보위사령부의 지령을 받고 위장 입국해 지령을 수행하려 한 혐의(국가보안법상 잠입)로 탈북자 허 모(29)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허씨는 북한군 상좌(남한 중-대령급에 해당) 출신으로 지난해 6월 보위사령부로부터 남파 임무를 부여받은 뒤 중국 등을 거쳐 같은해 8월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에 들어왔다. 


검찰 측은 “허씨가 정부합동심문 과정에서 위장 탈북 사실이 적발된 뒤 검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며 “다행히 정착 시도 과정에서 적발됐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내려받거나 수행한 지령은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