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北대남혁명 찬양’ 범민련 간부 추가 기소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광수)는 21일 이적단체 판결을 받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이 주최한 행사에서 북한을 찬양·고무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범민련 남측본부 대외협력위원장 이모(50) 씨를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해 11월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범민련 결성 22돌 기념식’에 참석해 범민련 활동을 ‘조국통일을 위한 자랑스런 활동’으로 미화하고 북한의 대남혁명전술을 찬양·고무 및 동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행사에서 낭독한 연대사와 결의문 등에는 국보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한미군사동맹 폐기, 반통일·반민족 세력의 집권 저지, 6·15 공동선언 및 10·4선언 이행, ‘우리민족끼리’ 이념 실현 등의 주장이 담겨있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를 포함 범민련 간부 및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이 씨는 지난해 1월과 3월 국보법상 반국가단체 구성 혐의로 구속기소, 국보법상 찬양·고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고 현재 불구속 상태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