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황장엽 암살조’ 고정간첩 접선여부 수사

북한 직파간첩의 `황장엽씨 살해음모’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암살조와 접선해 도움을 주기로 한 국내 고정간첩망이 있었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북한 정찰총국의 지령을 받고 위장탈북해 황씨를 암살하려 한 혐의로 구속된 인민군 소좌 김모(36)씨와 동모(36)씨의 사건을 지난 7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송치받아 첫 조사를 벌인 데 이어 이날 오후에도 이들을 불러 보강조사를 벌인다.


검찰은 당초 김씨 등이 일반 탈북자로 위장해 맨손으로 입국한 만큼 이들에게 구체적인 지시를 전달하고 무기 등을 건네 줄 접선책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했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등은 구속 사실이 당시 언론에 크게 보도되자 북한에 두고 온 가족의 안전을 걱정해 입을 다물고 자살을 한 차례 기도하는 등 극도로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내용은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고정간첩망과의 접선에 관해서는 입을 열지 않고 있다.”라며 “실제로 고정간첩과의 접촉 없이 단독으로 범행을 저지르려고 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또 이들이 탈북자로 위장하는 과정에서 거리가 멀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태국 경유 루트를 선택한 점에도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당시 입국을 도와준 탈북 브로커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이들이 북한의 대남ㆍ해외 공작업무를 총괄하는 정찰총국 소속이기는 하지만 암살 작전의 전문가로만 훈련을 받았기 때문에 북한의 천안함 사건 연루 가능성 등의 고급 정보는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30일간 치밀한 보강 수사를 벌인 뒤 다음 달 초 이들을 국가보안법 위반과 살인 예비ㆍ음모의 혐의로 구속기소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