核폭격기 B-52 한반도 비행…”北 도발 대응 의지”

미국 정부가 ‘키 리졸브’ 훈련기간에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B-52 전략폭격기를 투입한데 대해 북한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과의 만나 “한반도 인근에서 B-52 폭격기가 훈련 비행을 하는 것은 이번 달에 들어 2번째이고 이는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B-52는 핵 공격을 목적으로 개발된 전략폭격기로 최대 27t 가량의 폭탄을 싣고 6400km 이상의 장거리를 비행해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리틀 대변인에 따르면 B-52는 독수리 훈련의 일환으로 지난 8일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한 차례 출격해 남한 상공을 비행했고, 19일 재차 출격할 예정이다.


리틀 대변인은 “B-52 폭격기는 하늘을 나는 요새라고 불리며 정밀 조준이 가능한 재래식 무기 혹은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면서 “북한의 최근 위협에 대응해 확장된 억지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결의를 보여주기 위한 강화된 훈련 노력”이라며 “동맹국인 한국에 대해 확고한 (방어)의지가 있다는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가 B-52 폭격기의 한반도 상공 비행을 구체적으로 공개한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이는 척 헤이글 국방장관이 지난 15일 발표한 요격미사일 증강 계획과 함께 강도 높은 대북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한편 방한 중인 애쉬튼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은 18일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 관계자들과 최근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카터 부장관은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대응방안에 대해 핵우산, 재래식 타격능력, 미사일 방어 능력 등을 포함하는 모든 범주의 군사능력을 동원해 한국을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핵 위기에 대한 상황별 대응방안을 구체화하는 등 억제전략을 조기에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