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核신고-테러국삭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할 것”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일 북한의 핵신고 이후 검증 문제와 관련, 6자회담 관계국과 아직 구체적인 방법, 절차 등에 대해 협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를 겸하는 김 본부장은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브리핑에서 핵 신고 후 검증 절차에 관한 질문에 “아직 관계국과 충분히 협의된 바 없으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방법, 절차 등 세부사항은 6자회담에 나가서 논의하려 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따라서 UEP(우라늄농축프로그램) 검증이나 제3국과의 핵협력 검증 등의 모니터링은 지금부터 검토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제출할 핵 신고내용과 비핵화 과정을 검증할 실무기술팀이 6자회담 기구 산하에 설립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본부장은 “검증에는 시간이 소요되는데 이와 동시에 3단계 폐기 협상이 맞물려서 진행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핵폐기 협상은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고 길고 곡절이 많은 길이 될 것”이라고 말해 북핵 3단계 협상이 쉽지 않을 전망을 내비쳤다.

그는 “우리 정부의 입장은 북한의 어떤 핵보유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북한의)완전하고 정확한 신고의 내용도 중요하며 그에 따른 철저한 검증과 규명과정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미∙북간 싱가포르 회동 이후 북핵 진전 사항에 대해 김 본부장은 “4개월간 지체됐던 핵 신고 문제 타결과 핵폐기 협상의 진입 기로에 있다”면서 “북핵 문제는 중간매듭을 어떻게 짓느냐는 단계에 와 있고, 현재 중대국면에 접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6자회담 참가국간 외교채널을 통한 논의가 지속 중”이라면서 “이런 논의가 원만히 마무리돼 신고서가 제출되는 대로 6자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추진하고자 하며 참가국 모두 이에 동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고서 내용이 오면 중국이 이를 공람한 뒤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가급적 조기에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우리 정부의)창조적 실용주의가 교섭과정에서 어떤 효용을 발휘할 지에 대해서도 능동적으로 생각하겠다”며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과도 긴밀히 협력해 창의적이고 적극적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위한 미국의 조치와 관련, 김 본부장은 “북한의 핵 신고와 미국측의 대응조치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할 것이며 어느 것이 먼저 될지는 모르지만 시차를 거의 두지 않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 행정부의 45일이라는 의회통보 기간 후에 조치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거의 동시에 미국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15일 북핵 6자회담의 수석대표를 겸하는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 임명된 김 본부장은 주미 대사관 1등 서기관, 북미 1과장, 북미국장 등을 거친 ‘미국통’으로 평가 받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