核거부감으로 갈수록 줄어드는 북한 지원

▶전날 북한 주민들이 청취한 대북 라디오 방송 중 주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자유조선방송/ 4월 10일>


북한 주민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습니다. 유엔은 올해 북한 주민을 위한 지원 사업에 1억 1100만 달러의 예산을 책정했지만 지금까지 모금액은 17%인 1887만 달러에 불과했습니다. 2011년에도 2억1900만 달러가 책정됐었지만 다 모으지 못했고 작년에는 절반 수준인 1억1500만 달러였습니다. 그나마 2012년에는 책정된 금액은 60%를 겨우 모금했는데 2013년과 작년에는 42% 수준으로 떨어졌고 올해는 이보다 더 낮아질 것 같습니다.


이렇듯 국제사회의 지원이 줄어드는 이유는 물론 여러 가지겠지만 김정은 정권의 핵무기 개발에 따른 거부감입니다. 주민을 먹여 살릴 돈을 핵무기 개발에 낭비하는 나라에 누가 지원을 하겠습니까? 또한 식량과 각종 물자가 주민에게 전달되지 않는 의구심도 중요한 이유입니다. 얼마 전 북한 당국은 인도주의 사업을 하는 국제기구 관계자들을 강제로 추방시켰습니다. 지원된 식량이 주민에게 제대로 전해지는지 확인을 요구하면 입국사증을 거부해 아예 북한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여기다 국제사회의 관심이 테러집단이 활개를 치는 수리아나 중근동 지역에 집중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어찌됐든 국제사회의 지원이 줄어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하바닥 계층 인민들이 입게 됩니다. 지금 김정은 정권은 특권층을 살찌워 권력기반을 강화하는 데만 관심이 있고 하바닥 주민들이 죽든 말든 나 몰라라 외면하고 있습니다. 사회주의 국가에서 식량이 없어서가 아니라 돈이 없어서 굶어 죽는다는 게 말이나 됩니까? 이들의 생존에 대한 책임은 국가가 져야 합니다. 자본주의 나라들이 약육강식의 사회라고 하지만 하바닥 계층의 생존만큼은 철저히 보장하고 있습니다.


김정은 정권이 정 그럴 능력이 없다면 국제사회라도 도울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줘야 합니다. 식량과 의료 지원 등에 대해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분배의 투명성을 보장해줘야 합니다. 또 핵문제는 그렇다 쳐도 국제기구가 마음껏 북한 주민을 도울 수 있도록 해준다면 굶주리는 주민들만이라도 얼마든지 구제할 수 있습니다. 자기 인민을 먹여 살리지 못하는 게 문제이지, 도움을 청하는 게 부끄러운 게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