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21일 訪中…다이빙궈·왕자루이 면담 예정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이달 초 미국을 방문한 데 이어 중국을 방문, 외교라인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핵 등 북한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18일 류 장관이 21일부터 3일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다이빙궈 국무위원, 왕자루이 당 대외연락부장, 양제츠 외교부장, 탕자쉬안 前 국무위원 등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성으로서는 중국 내 최고위직 인사로 알려진 천즈리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면담도 예정돼 있다.


다이빙궈 국무위원은 대외적으로 정상 외교 부문을 담당하고 있으며, 왕자루이 대외연락부장은 당대당 외교를 책임지고 있다. 우리 정부측에선 김남식 통일정책실장, 최보선 대변인, 차세현 정책보좌관 등이 대동한다. 


류 장관은 중국 국가발전전략연구회장, 현대국제관계연구원장, 중국국제문제연구소장, 북경대 국제관계학원장 등 중국내 전문가들과 간담회도 진행한다. 또한 현지 동포 및 상공인들과의 면담을 통해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하고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다.


류 장관이 그동안 유연한 대북정책을 강조해온 만큼 남북대화 추진 등 향후 대북정책 방향과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중국측의 이해와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간 협력 강화와 중국 정부의 책임 있는 역할을 주문할 것으로도 보인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통일부 장관 방중은 한반도 정세 및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중국의 이해를 제고시키고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