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회담 무산, 새로운 남북관계 위한 진통”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12일 남북당국 회담이 무산된 것에 대해 “새로운 남북관계로 가기 위한 하나의 진통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회담이 무산돼 국민께서 기대한 결과가 나오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북한도 새로운 남북관계로 가려면 성의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남북당국 회담이 무산된 것이냐 보류된 것이냐’는 질문에 “이번 회담은 무산”이라고 답했다. 따라서 빠른 시일 내에 남북 간 회담이 재개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