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현단계서 개성공단 철수 고려하지 않아”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이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인력·물자를 차단한 것과 관련, “현 단계에서 개성공단 철수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현지 체류인원의 신변이 그렇게 위험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철수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신변안전을 위해 철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또 “개성공단에 대한 파행적 운영을 하고 있는 것이 정말로 궁극적으로 (북측이) 개성공단을 하지 않겠다는 뜻인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생산 활동이 어렵게 된다면 그것에 대한 전적인 책임은 북한에 있다”며 “북한의 거듭되는 위협과 긴장 고조는 개성공단뿐 아니라 남북관계에 어떤 도움도 안 된다. 북한은 이런 위협과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올바른 선택과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굴하지 않고 강력히 대응하고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분명한 목소리를 내고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한이 올바른 선택으로 변화의 길을 걷고자 한다면 더욱 유연하게 접근할 것”이라면서 “북한과 함께 신뢰 쌓기를 하고자 한다. 북한이 변할 수 있도록 환경을 적극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개성공단 출경 금지가 시작된 3일 항의 성명을 발표한 뒤 “정부는 현재 상황에 맞게 대응하고 북한의 동향을 봐가면서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