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정부 차원 대북수해지원 용의 있다”

통일부가 24일 정부 차원의 대북 수해지원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전 ‘통일부 2011 회계년도 결산’ 보고를 위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출석해 박병석 민주통합당 의원이 ‘정부는 대북 수해지원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북한 수해 관련 지원을 제안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984년 우리의 수해가 극심했을 당시 북한 지원을 거론하며 “이번이 이명박 정부와 김정은 체제가 관계 개선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에 류 장관은 “민간단체의 협의내용을 보고 북한의 요청이 없더라도 우리가 먼저 제안할 용의가 있다. 적절한 시기를 판단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하 새누리당 의원은 “남북협력기금예산 1조 950억원 중 집행률이 4.1%밖에 안 된다”면서 “협력기금을 북한 수해 지원으로 사용하는 등 인도적 차원의 예산 집행이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류 장관은 안랩이 2004년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북한에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통일부로서는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