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이산 상봉은 北 수용 여부가 중요 요건”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6일 이산가족 상봉 재개와 관련해 북측이 상봉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제일 중요한 요건이라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여건 성숙이 무엇이냐’는 원혜영 민주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이산가족 상봉은 여건이 갖춰지면 조속한 시일 내에 추진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인도주의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하면서 상봉 여건을 만들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통외통위 ‘올해 업무계획’ 보고자료에서 이산가족의 조속한 상봉과 상봉 정례화를 위해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남북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최근 납북자가족모임이 북한 조선적십자사 문건을 통해 파악한 납북자 통계와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납북자 수의 차이가 발생한 문제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만약 정부와 민간단체의 차이가 있다면 누락된 인원을 파악해 준납북자로로 인정해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류 장관은 “납북자를 파악하는 기준이 정부가 인정하고 있는 기준과 일부 단체가 적용하는 기준에는 차이가 있다”고만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