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남북 간 신뢰위해 필요한 수단 다할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1일 샘 게러비츠(Sam Gerovich) 주한 호주대사와의 면담에서 남북한 신뢰를 쌓기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다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종합청사 집무실에서 게러비츠 대사와 만나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취지와 방향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또한 “압박·억지와 대화·협력 등 두가지 트랙을 균형있게 조율하고 역대 정부 대북정책의 긍정적인 부분들을 종합하여 신축적이고 유연하게 접근해 나간다”는 입장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샘 게러비츠 대사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기조에 대해 적극 공감을 표시하였고 앞으로도 대북정책에 있어 한국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류 장관과 게러비치 대사는 최근 한반도 상황과 대북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면담은 류 장관 취임 이후 첫 번째로 이뤄진 외빈 면담으로 3월말 대사직을 마치는 게러비치 대사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