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김정은 신년사 평범, 상황관리 의지 보여”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2일 김정은의 신년사와 관련, “(남북관계) 상황을 관리하겠다는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통일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의 신년사 내용에 특별하게 획기적인 내용이 있었기보다는 평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은 전날 육성 신년사에서 남북 대결구도 해소와 공동선언 이행 등을 강조했다.


류 장관은 “좋은 선택을 그렇게 당부했는데 북측이 대화나 회담에 응하지 않고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나쁜 선택을 했다”면서 “그렇더라도 기본적으로 선한 마음을 가지고 남북관계를 열어나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선이란 북한이 하자는 데로 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현 정부 출범 당시 통일부 폐지론까지 거론됐던 것과 관련, “동아시아나 한반도 정세를 보면 통일부 역할이 더 강조돼야 하는 시점이다. 전반적으로 남북관계를 관리하고 발전시키는 정책 수요는 커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