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김양건, 김정은 건강 아무문제 없다”

최근 북한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 지난 4일 김양건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고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5일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날 전격적으로 이뤄진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류 장관은 “내가 김양건 비서와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북에서 (김정은이) 불편하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건강이 어떠시냐’고 했더니 김 비서가 ‘아무 문제가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비서가) 말한 톤으로 봐서는 (김정은의)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친서와 관련해서는 “(김정은의) 구두메시지를 친서에 버금가는 메시지로 생각하면 그런 것은 없었다”면서 “다만 김정은의 우리(남한) 대통령에게 전하는 따뜻한 인사말은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아주 간단하게 짧게 전달한 바는 있다. 그 외에는 어떤 메시지나 친서 같은 것은 없었다”고 류 장관은 밝혔다.


또한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 “길지 않았다. 따뜻한 인사를 전한다는 그 한마디로 전해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북한 권력 실세가 대거 포함된 이번 북한 대표단의 이번 방한과 관련, “과거 남북관계에서는 보지 못했던 굉장히 파격적인 행보”라면서 “파격적 행보는 북측 대표단도 그런 표현을 썼고 그런 얘기를 했다. ‘지금 남북관계가 워낙 막혀 있어 이것을 풀기 위해서 좀 더 파격적 사건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 그렇기 때문에 좀 파격적으로 한번 문제를 접근해 보자’하는 취지의 말들이 있었다. 남북관계를 풀기 위한 북한 나름대로의 방식이 아닌가 본다”고 평가했다.


류 장관은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정홍원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좁은 오솔길을 냈는데 앞으로 대통로로 열어가자’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북측에서 우리 측에게 하는 얘기의 기본적인 방향이 바로 그 말 속에 다 집약이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 일을 축소할 필요도, 과대하게 기대해서 앞으로 남북관계를 낙관하는 쪽으로 생각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면서 “서로의 자세가 중요하다. 자세에 일관성을 갖고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방향에 대해 류 장관은 “워낙 남북관계가 막힌 시간이 길었기 때문에 쉬운 것과 작은 것부터, 그렇지만 조금 더 신속하고 기동성 있게 해 나가야 한다”며 “협력할 부분은 빨리해나가는 것이 큰 틀에서 남북 갈등 구조를 완화시키는 데 도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시급하다는 점에서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에서의 성과 있는 논의를 기대하면서 “국민의 공감대가 만들어진다면 ‘특단의 방안’을 북측과 같이 협의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남북정상회담 문제와 관련해서는 “(어제) 전혀 얘기가 없었다”면서 “앞으로 남북이 어제를 계기로 고위급 접촉이 열리게 되고 여러 가지 대화가 있을 수 있다. 대화의 형식이나 내용은 항상 열려 있다”고 향후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류 장관은 황병서와 최룡해에 대해 “정치적으로 상당히 무게감이 있는 사람들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김양건 당 비서는 2007년 이후 대남관계 일을 했기 때문에 이 분야에 상당히 정통하고 베테랑이다 하는 인상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