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구태의연한 비난 선동 北에 도움 안돼”

류우익 통일부 장관(사진)이 18일 최근 북한의 대남 비난에 대해 “구태의연한 비난과 선동으로는 지금의 상황을 헤쳐나갈 수 없고 남북관계는 물론 북한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통일연구원이 주최한 국제학술회의 축사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정부는 근자에 북한이 대남비난을 하고 있는 것에 연연하지 않고 유연한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책임있는 남북 당국자 간 대화를 통해 남북간 현안을 해결하고 미래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남북이 주도적으로 ‘한반도의 새로운 협력구조’를 창출해 나갈 때 주변국들은 기꺼이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정부는 북한이 주변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민생경제를 챙기도록 ‘기회의 창’을 열어 놓고 있다”면서 “특히 북한이 핵문제를 포함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책임있는 조치’들을 내놓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변국이 반대하는 핵무기 개발이 아니라 개혁・개방을 통해 민생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이 그 변화의 길로 나선다면 북한의 진정한 발전과 북한주민의 민생을 위해 협력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북한의 새 지도부가 변화된 상황에서 조속히 안정을 되찾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길 기대한다”며 “생산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북한이 ‘새로운 발전의 길’을 택하도록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