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고위급접촉, 北당국 조속한 호응 거듭 촉구”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8일 남북 이산가족문제 해결과 관련,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이산가족 합동경모대회 축사에서 “정부는 남북이 고위급 접촉을 갖고 이번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문제를 포함해 남북 간 상호 관심 사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면서 “하지만 북한은 아직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있다. 이 자리를 빌어 북한 당국의 조속한 호응을 거듭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분단 70년이 다가오면서 해마다 수천 명의 이산 가족분들이 유명을 달리하고 계신다”면서 “아마도 그분들은 세상을 떠나시면서 고향의 산하와 헤어진 부모형제들의 모습을 떠올리셨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이를 생각하면 통일부 장관으로서 참으로 무겁고 참담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면서 “가족이 서로의 생사를 궁금해 하고 만나고, 같이 살고자 하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도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족은 한 조상을 모시고 있는 형제고 가족이라는 점에서 이산가족 문제는 분단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의 문제”라면서 “대통령께서도 계기가 있을 때마다 북한 측에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을 촉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분단의 아픔이 한에만 머무르지 않고 우리 모두의 통일 염원으로 통일 의지로 승화되었으면 한다”면서 “남북의 모든 가족들이 한 자리에서 조상님께 차례를 드리고 보름달 아래 강강술래를 할 수 있는 통일의 그날이 하루 속히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