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개성공단 실무회담 비판한 WSJ 정면 반박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비판한 해외 언론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지난 7일자 사설에서 “박근혜 정부가 십여 년 전 ‘잘못된 햇볕정책’의 최악의 실수 중 하나를 반복하려 한다”며 개성공단 실무회담 개최 합의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류 장관은 24일 ‘한국은 유화주의자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WSJ 기고문에서 “남한 정부는 조건 없고 즉각적인 개성공단의 재가동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실무회담 개최를 ‘북한에 구명밧줄을 던져준 것’에 비유한 WSJ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실무회담 개최에 관한) 7일 합의는 양측이 개성공단 운영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준비를 한 후에야만 공단이 재가동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힌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이어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북한의 호전적인 언사와 일방적 행동이 현 상황을 자초했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이런 평양의 ‘나쁜 행동’을 얼버무리고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을 시작으로 북한과 대화를 하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을 변화시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또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기반은 신뢰 구축이지 조건 없는 보상이 아니며 신뢰구축 프로세스는 유화정책이 아니다”면서 “도발과 위협은 엄중히 대응하지만 북한이 변화의 길에 들어선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