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핵개발 외면하면 훗날 큰 화 부를 것”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30일 “우리는 북한이 결국 핵을 포기할 때까지 국제사회와 공조해 설득과 제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반도선진화 재단 등의 주최로 열린 국제심포지엄에 참석 “지난해 12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에 대해 북한이 막무가내로 반발하고 급기야 3차 핵실험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일시적인 눈앞의 무사안일을 위해 (북한) 핵무기 개발을 외면하고 도발의 잘못을 덮으면 훗날 돌이킬 수 없는 큰 화를 부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북제재에 반대하는 주장에 대해 “이에 대해 당장 불편하다고 불평하는 이들이 있다. (이들은)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북한 하자는 대로 해주자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며 “듣기에 관대해 보이지만 위협에 굴복하는 것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그런식으로는 결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이 변화해 스스로를 돕는 길로 나선다면 우리도 함께 나서 돕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며 “확고한 원칙을 가지고 임하되,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의 변화를 촉구하고 기다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멈추고 주민들을 먹여살릴 궁리부터 해야 한다”며 “변화를 향한 선택은 북한 당국의 몫”이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