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폐쇄·낙후에 빠지는 ‘나쁜 선택’ 말아야”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2일 “북한의 새 지도부는 매우 중요한 선택의 기회를 맞고 있다”면서 “폐쇄와 낙후에 빠지는 ‘나쁜 선택’을 하지 말고 개방과 발전을 향한 ‘좋은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통일부 시무식 신년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좋은 선택을 하면) 북한 자신에게 좋은 것은 물론 남북관계에도 좋다”며 “대립과 갈등을 벗어나 화해와 협력으로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화해와 협력은) 민족사적 당위이자 시대 흐름의 대세”라면서 “바로 남과 북이 같이 가야 할 상생공영 평화통일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그 길로 나서면 우리는 기꺼이 돕고 나설 것이며, 주변국들도 마땅히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말 북한이 이명박 정권과 상종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솔직히 말해서 실망스러운 것이었다”면서도 “그러나 정부는 남북관계에 대한 발전의 기대를 가볍게 접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유연한 정책 운영을 지속하면서 시간을 두고 북한의 태도를 지켜볼 것”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히신 대로 기회의 창을 열어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일 사망과 관련 “김정일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북한은 일시에 충격과 어려움에 빠졌다”면서 “정부는 북한이 조기에 안정을 회복하기를 바라고 있고 이런 관점에서 장례식이 순조롭게 치러진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남과 북이 대화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길 바란다”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언제든지 협력하고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