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이전 체제 고착 말고 대화 나서라”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최근 미국과 비핵화 등에 합의한 것에 대해 “북한이 움직이려 하고 있다는 좋은 신호”라고 평가했다.


11일(현지시간) 독일 주간지인 슈피겔 온라인에 따르면 류 장관은 이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진정성을 결론적으로 평가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전제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핵 문제가 남북 대화의 진전에 상당한 영향이 있다는 점과 (남북 대화를 위해서는) 적절한 신호가 중요하다는 것을 북한이 인식해왔다”면서 “이번 발표가 신뢰할 수 있는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 문제와 6자 회담은 자동차의 두 바퀴처럼 연결돼 있기 때문에 한쪽이 정체돼 있으면 다른 한쪽도 전진할 수 없다”면서 “발표 내용이 실제로 이행되면 6자 회담을 포함해 새로운 대화가 열릴 수 있는 사전 조건이 충족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북한의 새 정권이 진지한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안정화됐느냐는 질문에 류 장관은 “현재 김정일의 유훈통치 단계로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새로운 리더십이 신속하게 안정화되길 원하며 이전의 체제를 고착화하지 않고 자신감있게 대화에 나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무도 북한 정권이 붕괴하는 것을 바라지 않고 북한을 단순히 집어삼키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평화적인 통일을 원하고 난민들이 원하는 곳에서 살 수 있도록 선택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