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신변안전 보장시 금강산관광 재개”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25일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 “빨리 재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금강산 관광은) 우리 국민의 관광수요를 충족시키고, 남북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순기능이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관광객의 신변이 안전하게 보장되지 않는 상태에서 관광을 재개하는 것은 허용할 수 없다”며 “북한이 정부 당국에 (안전보장에 대해) 직접적 의사를 표시한 예가 없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또한 “남북이 신뢰를 쌓기 위해 무조건 대화해야 한다”는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동의를 표시한 뒤 “‘무조건’이라고 하면 과격할 수 있지만 남북간 무슨 문제든 대화를 통해 풀고 미래를 위한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남북 교류에 대해 “정치·군사 부문을 제외한 민간 교류는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허용해왔다”면서 “앞으로 가능한 한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개성공단 추가 종사자들을 위한 기숙사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민주당 이해찬 의원의 질문에 “우리 기업들도 더 많은 노동력이 필요하다고 하고 북측도 더 많은 고용을 원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그는 “기숙사 공사는 뉴타운이 만들어질 정도의 큰 공사”라며 “여건이 되면 북측과 협의를 통해 방법을 찾아나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