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드레스덴’ 비난해도 통일향해 뚜벅뚜벅 갈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1일 박근혜 대통령의 평화통일 구상인 ‘드레스덴 선언’과 관련해 북한이 이를 거부하며 비난을 퍼붓는 데 대해 “정부는 긴 호흡과 안목을 갖고 의연하고 당당하게 한반도 통일시대를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외동포 언론인대회 축사를 통해 “북한은 우리 제안을 폄훼하고 곡해하면서 오히려 긴장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장관은 이어 “한반도 통일이 영토와 체제가 하나 되는 것만으로는 온전히 달성될 수 없다는 인식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한 공동체 안에서 함께 살아야 하는 남과 북의 주민들이 서로 이해하고 한데 어우러질 수 있어야 진정한 통일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남북관계는 그간 추진해온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기조 위에서 남북 간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 나아가 평화통일의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먼저 우리 사회 내 침체된 통일논의를 활성화하고 통일의 주역이 될 젊은 세대의 마음을 잡는 노력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며 “민관협업기구인 통일준비위원회를 통해 국민적 통일의지와 역량을 결집하고, 한반도 통일의 구체적 청사진을 그려나가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 국방위원회는 지난 12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박 대통령의 드레스덴 통일구상을 ‘흡수통일’ 논리라며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