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더 이상 인내 시험하지 말아야”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1일 신년사를 통해 “북한은 더 이상 우리와 국제사회의 인내를 시험하려 들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 장관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면서 주민들의 고단한 삶을 외면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은) 여전히 냉전적 틀에 얽매여 있고, 개혁개방에 대한 내외의 기대를 저버리고 나쁜 선택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정부 대책에 대해 “엄중했던 남북관계 상황에서도 원칙을 굳건히 했다”면서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직면해서도 인내와 노력으로 대화와 지원을 제의하고 유연하게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차기 정부는) 일관된 대북·통일정책의 기반 위에서 하나하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대화를 통해 현안을 해결하고 새로운 남북관계를 열어가려는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계는 극복하고자 노력하되 성과는 과감히 수용해야 한다”면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북정책의 원칙을 지키면서 행동 공간을 확대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