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내부 수습 위해 당장 도발 안할것”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8일 북측이 신년사에서 남한을 비난하고도 미국을 언급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통미봉북(通美封北)은 가능할지 몰라도 (북한에 의한) 통미봉남(通美封南)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통미봉남은 말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다. 북한이 미국과는 통할 수는 있겠지만 한미간의 동맹은 과거 어느 때보다 긴밀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방한한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북은 국제사회와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남북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과 궤를 같이한다. 한미동맹이 튼튼한 마당에 한국을 소외시키고 북한이 미국과 관계개선에 나선다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류 장관은 북한이 미국에 대한 비난을 자제한 것은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 북미 간에 2차례 얘기가 있었기 때문에 그런 얘기의 끈을 이어갈 수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류 장관은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6자회담 무용론에 대해 “6자회담은 북한의 핵개발을 제어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체제”라면서 “성급하게 6자회담 기제를 내려놓고 다른 대안을 찾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류 장관은 이어 “위험하다는 것은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통제를 완전히 잃어버리거나 핵개발 자체를 비현실적인 방법으로 인정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도발가능성에 대해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애도기간을 끝내고 내부의 안정을 수습하는 단계여서 당장 도발할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