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핵실험,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1일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사회로부터 일치되고, 단호하며,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 장관은 이날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제4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 구축회의(CICA)’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최근 북한은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언급하면서 네 번째 핵실험을 위한 움직임을 보여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북한 핵개발은 동북아뿐 아니라 세계의 평화·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한반도 문제는 역내 안보의 핵심 변수 중 하나로써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없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류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라는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국제사회로부터 협력과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한국은 주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은 드레스덴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구상을 발표했다”며 “인도적 문제해결, 민생 인프라 구축, 동질성 회복 등을 남북이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또한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해 나가면서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 나가고 이를 토대로 더 큰 신뢰를 쌓아가고자 한다”면서 “우리의 여정은 중국 고사성어인 우공이산(愚公移山)에 비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한 11개국 국가원수와 1명의 정부 수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포함한 10명의 국제조직 고위 인사 등 모두 46개 국가와 국제조직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