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공개질문장’ 기존입장 반복…대응 않을 것”

정부는 24일 북한이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를 통해 남북관계는 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태도에 달렸다고 발표한 이른바 ‘공개질문장’과 관련, “(공식 답변을 보내는 등의) 대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정부의 대응 계획 질의에 “(북한의) 질문 내용 자체가 특별히 새로운 내용이 아니다”면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평통은 지난 23일 ‘박근혜에게 보내는 공개질문장’에서 평화통일과 전쟁 중 무엇을 바라는지, 8월 예정된 한미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 용의가 있는지, 5·24조치 철회와 서해 평화수역 조성 의향이 있는지 등 10개 항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었다.

류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과 5·24대북제재 조치 해제 등 기존 입장을 반복하고 있을 뿐 새로운 내용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류 장관은 또 “(핵실험 징후가 포착되고 우리 정부를 비난하는 등) 이 시점에 왜 북한이 그런 것을 전달했는지 의도에 대해 평가하기 어렵다”면서 “북한이 보여주고 있는 여러 신호들이 엇갈린 것들이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한쪽 방향을 가지고 예단해서 대응한다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임박 징후와 관련한 남북 고위급 접촉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으로서는 고위급 접촉 개최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