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中, 탈북자 문제 진전된 자세 보여야”

류우익 통일부장관은 8일 중국내 탈북자 강제북송 논란과 관련, “중국 측이 관심을 갖고 진전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매일경제신문과 한국정책금융공사가 주최한 북한정책포럼 조찬강연에서 “이번 일로 잘 발전하는 한중관계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장관은 “한중간 긴밀한 외교적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동시에 보편적 국제규범에 입각해 중국이 이 문제에 호응해올 것을 촉구하는 것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탈북자 문제의 근본 원인을 제공하는 것은 북한”이라며 “북한이 일차적 책임을 느껴야 하며, 북송된 주민들을 처벌하는 것은 이중, 삼중의 박해로써 처벌을 삼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북한이 남한 정부와 이명박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하는 것에 대해 “내부가 시끄러워지면 바깥으로 문제의 초점을 돌려서 내부를 정비해나가는 전통적인 통치기술”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의 내부 권력관계가 완전히 정비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불안정 요소는 상존한 채 그런대로 유훈통치 기간을 원만히 관리하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