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장관, 개성공단 존폐위기서 휴가…논란일듯

개성공단이 존폐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5일간의 휴가를 떠나 논란이 예상된다.


류 장관은 5일 오전 출근해 간부회의를 주재한 뒤 휴가를 떠났고 오는 9일까지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관계는 긴 호흡을 갖고 차분하게 해야지 특정 사안만 갖고 너무 과도하게 (대응)할 필요는 없다”면서 “북한 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과 대책에는 추호의 빈틈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장관이 국내에 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며 휴가시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개성공단의 존폐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주무부처 장관이 자리를 비우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선 류 장관의 휴가로 개성공단 폐쇄 등 정부의 중대조치가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북한이 회담에 나오지 않을 경우 중대조치를 내리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장관이 자리를 비운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