東亞정상회의, 北 외국인 납치·인권 논의

동아시아 정상들이 처음으로 국제회의에서 북한의 납치문제와 인권문제를 논의한다.

동아시아 16개국 정상들이 참가한 가운데 15일 필리핀 세부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정상회의는 일본과 의장국인 필리핀의 제의에 따라 처음으로 일본인을 포함한 외국인 납북과 북한의 인권문제를 주요의제로 논의한다고 정상회의 조직위원회가 밝혔다.

아시아 국제회의에서 북한 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는 항상 중요한 이슈가 됐지만 북한의 외국인 납치와 인권 문제가 공식 의제로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 정상에다 한국과 중국, 일본 그리고 호주와 뉴질랜드, 인도 등 16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또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야기된 지역의 안보문제와 동아시아 자유무역협정(FTA)과 에너지 협정 체결 등을 협의한다.

동아시아 정상들은 미리 마련된 의장 성명을 통해 “국제사회는 북한의 인권과 안보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특히 외국인에 대한 납치와 식량 및 의약품 부족 등으로 인한 북한 주민들의 고통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상들은 또 “북한이 더 이상의 핵실험을 중지하고 동아시아 지역의 안보를 위해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키로했다.

한편 일본은 이번 정상회의에 참가한 국가들로 동아시아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공식 제안했으며 동아시아 에너지협정 체결도 의제로 내놓았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동아시아 FTA 구성을 위해 전문가 연구그룹 구성하자고 제의했으며 지역내 후진국들의 에너지관련 인적자원 개발을 위해서는 20억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베총리는 또 560만달러의 자금을 동남아시아의 재해복구장비 구입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