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한 新대북정책 걱정스러운 방안”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최근 발표된 한나라당의 새 대북정책 비전과 관련, “상호주의를 포기하고 핵문제를 분리해 여러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는 점 등에서 걱정스러운 방안”이라고 말했다고 김재원 캠프 공동대변인이 8일 밝혔다.

당의 유력한 대선후보 중 한 명인 박 전 대표가 당의 대북정책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향후 이를 둘러싼 당내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박 전 대표는 “지금까지 견지해온 상호주의, 핵폐기 선행을 전제로 한 대북지원, 6자회담 체제하 대북문제 해결, 2.13합의 이행 등은 북핵 문제와 통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가장 합리적이고도 필요한 원칙”이라며 “이것을 빼면 국제 역학관계상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쉽지 않고 (우리가) 독자적으로 가는 것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의 새로운 대북 정책은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상호주의를 포기한 데다 북핵문제를 분리해서 여러 지원 등을 강구한다는 점에서 걱정스러운 방안”이라고 덧붙였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는 당에서 당론을 만들기 위해 의견을 모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크게 (문제를) 제기하기는 어려운 입장이지만 기존 박 전 대표가 견지해온 대북.통일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은 지난 4일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경제협력 활성화, 남북자유왕래, 북한 방송.신문 전면수용, 북한 극빈층에 대한 쌀 무상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새 대북정책 `한반도 평화비전’을 발표했지만 당내 보수 성향 의원들과 이회창 전 총재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