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연일 NLL수호 강조…”文, 명확한 입장 밝혀라”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23, 24일 양일간 열린 연평도 포격 2주기 행사에 참석해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호의지를 밝혔다.  


박 후보는 24일 잠실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린 ‘선진화시민행동, 대한민국 선진화 전진대회’에서 “(NLL) 문제는 당시 노무현 정권에서 책임졌던 사람들이 명확히 밝히면 될 일인데 국민들 의혹만 증폭시키고 있다”면서 “장병들이 목숨 바쳐 지켜낸 NLL을 포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측은) 무조건 비난만하고 대답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우리 정치는 정쟁에만 몰두하고 오직 선거에 이기기 위한 흑색선전, 상대방을 공격하는 일에만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자리에 모인 분들은 NLL조차 믿을 수 없는 현실에서 안보가 튼튼한 나라로 바꿔보자고 오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 후보는 23일 경북 안동시 남부동 ‘안동 문화의 거리’에 마련된 ‘연평도 2주기 추모분향소’를 찾아 분향한 뒤 기자들과 만나 “NLL이 없다면 우리의 안보도 연평도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NLL은 우리 안보와 직결된 서해의 생명선”이라면서 “NLL을 지키다 쓰러진 분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 우리 안보를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방명록에도 ‘안보를 굳건히 지키고 진정한 평화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한편 문 후보는 같은날 “평화와 통일의 정착만이 이런 비극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면서 “확고한 군사억지력을 바탕으로 평화안보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연평도 2주기 추모분향소’에는 방문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