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여야·지역·계층 아우르는 ‘大정치’ 펴야”

사회 원로 지식인들은 18대 대통령선거에서 사상 첫 여성대통령인 박근혜 당선인에게 “국민통합”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병직 사단법인 시대정신 이사장은 “차기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는 대선공약의 1번으로 내걸은 ‘국민대통합’을 달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 유지를 전제로 여야 간, 지역 간 사회계층 간 상호 경쟁과 협력을 유도해내는 대(大)정치를 전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인호 카이스트 석좌교수 역시 “지지 세력뿐 아니라 반대편의 불만이 무엇인가를 살피고 끌어안는 노력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민을 하나로 뭉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 경제위기, 중국의 급성장, 고령화 등 누가 대통령이 돼도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놓여 있다”면서 “대내외적으로 직면한 여러 위기에 맞서려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만들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역사인식의 통합도 중요하다. (역사를) 거짓으로 왜곡하는 사람들 때문에 나라가 분열 된다”면서 “역사를 교란시키는 세력에 단호히 대처하고, 여야, 진보·보수할 것 없이 역사를 바로 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국민통합과 관련 류근일 전(前) 조선일보 주필은 “국민통합의 대상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체제를 인정하는, 다양한 세력간의 통합”이라며 “대한민국을 존중하는 진보세력은 대화의 상대로 존중을 해야하지만 대한민국의 존재 자체를 악으로 보고 타도와 혁명의 대상으로 보는 극좌적 집단은 통합의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교육의 붕괴는 교육현장을 좌파적 변혁운동세력에게 먹혀가도록 만들었다”면서 “현대사 교육이 극좌 변혁세력의 손에 들어가면서 청소년들의 올바른 국가관을 해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외교·안보적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한미동맹 등 국제공조체제 강화”를 꼬집었다.


안 이사장은 “한미동맹을 기본 축으로 한 일본, 중국과 우호관계를 유지해 동아시아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고, 이 교수도 “한반도 문제는 다른 나라들과의 국제공조체제를 통해서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