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북핵 용인 안돼…도발엔 모든 수단 강구”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8일 “북핵은 결코 용인할 수 없고, 제2의 천안함·연평도 사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선 자위권 범위 내에서 모든 가능한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강력한 억지력과 함께 남북 및 6자 회담을 비롯한 다각적인 협상을 병행하겠다”며 “‘지키는 평화’에 머물지 않고 ‘지속가능한 평화’를 적극적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한국과 국제사회가 협력해 북한의 실질적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집권 후 휴전 조약을 평화 조약으로 바꾸기 위한 방안에 대해 “북한의 경우 도발도 많이 하고 약속도 어긴다”면서 “일련의 검증된 행동을 통해 벽돌을 쌓아가듯 가면 검증이 돼서 신뢰할 수 있고 그러면 교류협력이 더 커질 수 있어 평화 조약을 이야기할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 후보는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한 김정은과의 만남 가능성을 언급하며 “신뢰를 쌓으려면 다양한 대화 채널이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 합의와 지지를 토대로 국민과 함께 하는 통일 ▲한반도 구성원 모두가 행복한 통일 ▲아시아의 협력과 공동발전·세계평화에 기여하는 화합의 통일을 남북통일의 3가지 원칙으로 제시했다.


최근 한반도 주변 상황에 대해서는 “주변은 과거 어느 때보다 동북아 국가 간 갈등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앞으로 수년이 한반도와 동아시아 미래에 결정적 전환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또 “북한, 러시아, 미국이 모두 대선 등 정권교체 과정을 거쳤고 중국도 곧 새로운 당 지도부가 출범한다”며 “한국의 차기 정부는 시작부터 많은 대내외 도전을 해결해 나가는 게 큰 국가적 과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2개국(G2)에 대해선 “미·중 관계는 협력과 갈등의 요소가 공존하는 매우 특수한 관계”라면서 “재선에 성공한 오바마 미 행정부와 곧 출범하는 새로운 지도자의 중국이 보다 협력적인 미·중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시아에서 미·중 관계를 ‘제로섬’으로 볼 필요는 없다”며 “한미관계를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한층 강화하고 중국과의 관계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