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화재개가 ‘5·24조치’ 해제 의미하지 않아”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25일 국내 주요일간지와 잇따라 인터뷰를 갖고 남북관계 및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는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하면서도 대화재개가 5·24조치 해제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천안함 폭침 관련 북한의) 사과는 받아야 한다. 그렇다고 사과가 대화의 전제조건은 아니다”면서 “대화하면서 사과 문제도 얘기하고, 5·24 조치 문제도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대화를 하면서 사과 문제 등 여러 가지를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지, 5·24 조치를 해제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지금 (북한이) 아무 변화도 없고, 우리 젊은 장병들이 희생당했는데 아무 일 없다는 식으로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남북 대화 재개는 필요하다”면서 “연평도 포격이나 천안함 폭침에 대해선 사과를 받아야 하지만, 사과를 받는 게 대화의 전제 조건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김정은과)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정상회담이 필요하면 하겠다”면서 “남북관계에 도움이 된다면 (북한의) 특사를 받는 것도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와 관련 “영토를 확실하게 지켜야 한다는 당연한 얘기 하는데 보수로 회귀했다고 비판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는지 등과 관련) 끊임없이 논란이 되고 있기 때문에 여야가 합의해서 합법적 절차에 따라 국정원이 공개토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