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취임에 새누리·민주 “환영”…통진 “우려”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첫날인 25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한 목소리로 “대통령 취임을 축하한다”고 밝혔지만, 통합진보당은 “북한과 대결적 인식을 내세운 취임사에서 평화통일, 조국번영의 새 시대를 향한 비전을 찾을 수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운동을 하면서 ‘민생 대통령’, ‘통합 대통령’, ‘약속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고, 그동안 국민과의 약속을 소중히 여겨왔던 만큼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국민께 드린 약속을 성실하게 실천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각종 위기를 극복하려고 국민적 에너지를 하나로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야당의 의견도 소중하게 생각하는 등 열린 자세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성호 민주통합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고난을 이겨내고 인고의 시간을 지나 대통령에 취임하는 것에 국민과 함께 경의를 표한다”며 “박근혜 정부가 향후 5년간 대한민국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후보 시절 공약한 국민 행복 시대를 열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박근혜 정부 출범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이어 “박 대통령은 세계 경제 위기와 북한 핵실험이라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 출범하는 만큼 경제와 안보는 박 대통령이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이를 위해서는 국민적 신뢰라는 국정 운영의 동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김재연 통합진보당 원내 공동대변인은 원내브리핑을 통해 “박정희 시대를 상징하는 ‘한강의 기적’이라는 표현이 4번이나 언급된 취임사를 듣고 나니 새 시대의 미래가 그려지기보다 구시대로의 역행이 우려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 공동대변인은 “남북화해와 협력의 메시지 대신, 취임 첫날부터 북한에 대한 대결적 인식을 내세운 취임사에서 평화통일, 조국번영의 새 시대를 향한 비전은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말하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진전되기 위해서는 지난 정부 내내 대결적 관점과 제재로 인해 얼어붙은 남북관계가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세에 의한 전쟁 위협을 극복하기 위해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어떻게 실현할 것인지 대통령으로서 의지를 담아 길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최근 북한의 핵실험은 민족의 생존과 미래에 대한 도전이며, 그 최대 피해자는 바로 북한이 될 것”이라면서도 “서로 대화하고 약속을 지킬 때 신뢰를 쌓일 수 있다”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진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