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北 그릇된 행동 엄청난 고통 초래할 것”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13일 “북한 지도자에게 비핵화와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경제발전을 위한 전략적 선택 등을 강력히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아시안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을 통해 “동북아의 갈등 구조를 극복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요소는 한반도에서의 불신과 대결을 완화시키고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라면서 “동북아의 평화를 위해서도 북한 문제의 해결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실질적 변화”라며 “한국과 주변국들은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대내외적 환경을 조성하는데 협력해야 하고, 국제적 경험이 있는 북한의 새로운 리더십도 전 세계적인 변화의 추세에 발맞춰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협력적인 미중관계와 한중일 트로이카 협력 그리고 한국과 주변국들과의 우호적 관계 등은 북한과 국제사회간의 신뢰 프로세스를 가동시키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면서 “한국은 튼튼한 안보를 위해 신뢰할 수 있는 억지력을 유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최근 미얀마가 정치·경제적 개혁을 도입할 수 있었던 이유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기 위한 올바른 선택을 내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북한도 마찬가지로 한반도와 동북아를 잇는 새로운 신뢰의 다리를 건설하는데 동참해야 한다. 그릇된 선택은 엄청난 고통을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중국의 새로운 지도부 출범과 관련 “중국의 부상과 미국의 새로운 아시아 정책이 상충한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한국과 일본은 미국과 밀접한 동맹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동시에 중국과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