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北주민고통 방치 안 돼…北인권법 제정”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5일 “인도주의와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해 북한인권법을 제정하고 국제사회에 이러한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대북정책 구상을 밝히는 ‘신뢰외교와 새로운 한반도’ 기자회견을 열고 “통일시대를 열어갈 북한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 박 후보는 “(북한의) 인도적 문제는 정치적 상황과 구분하여 지속적으로 해결할 것”이라면서 “북한 주민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대북지원을 투명하게 추진하고 유엔 새천년개발계획 핵심사업인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를 위해 WHO, UNICEF, WFP 등 국제기구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면서 “60년 넘게 분단의 고통을 겪고 있는 이산가족들의 문제도 이제 실질적 성과를 도출해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및 전면적 생사확인을 추진함은 물론, 고령 이산가족을 위한 영상메시지 제작 사업을 완료할 것”이라면서 “국군포로와 납북자들도 하루 속히 가족의 품에 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후보는 “남북간 호혜적 경제협력 및 사회문화 교류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면서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보건·의료 협력과 농업·조림·기후변화 등 녹색경제 협력을 체계화하고, 개성공단의 국제화와 지하자원의 공동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 그는 “민족동질성 회복을 위해 학술·종교 등 다방면의 사회문화 교류의 내실화도 필요하다. 남북한 젊은 세대들의 교류를 적극 장려해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