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첫 대북인도지원…유니세프 통해 67억원

정부는 유엔아동기구(UNICEF)를 통해 첫 대북 인도지원을 하기로 6일 최종 결정했다.

통일부는 이날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서면 개최했고 전날인 5일 ‘UNICEF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북협력기금 중 약 604만여 달러(67억 원 정도)의 영유아 사업 지원기금이 유니세프를 통해 북한으로 지원된다.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은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은 남북관계 상황과 별개로 추진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 개성공단 7차 실무회담을 제안할 당시에도 “우리 정부는 정치적인 문제와는 별개로 북한의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금은 북한 영유아 대상 백신 지원 및 영양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주로 취약계층인 어린이 및 임산부의 보건 및 영양 상태 개선에 쓰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원금의 구체적인 항목으로는 ▲백신 및 의약품 지원(264만 5724달러) ▲영양개선(299만 5335달러) ▲모니터링 등 간접비(39만 4874달러) ▲사업관리비(1592만 원) 등이다.

정부는 지난 1996년부터 매년 유니세프를 통해 최소 100만 달러 이상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해왔으며 지금까지 총 2660만여 달러가 지원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