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씨 5시15분께 피격…현대 ‘진실은폐’ ”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 정부 합동조사단은 12일 “고(故) 박왕자 씨가 당일 오전 5시6분께 해수욕장 경계 펜스를 통과해 15분께 경계 펜스에서 기생바위 방면 직선거리 200m 지점에서 피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황부기 합조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목격자 진술과 사건 현장 및 해수욕장 지역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종합해 볼 때 이 같은 결론이 도출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추정 이유는 당일 새벽 5시 3분께 사진을 찍은 목격자가 해수욕장 경계 울타리에서 250여m 떨어진 지점에서 박 씨가 울타리 방향으로 걸어가는 것을 30~50m 거리에서 목격했고, 이어 새벽 5시 6~7분께 모래언덕 방향으로 찍은 사진에서 박 씨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황 단장은 피격 시간과 관련, “총소리를 듣고 시계를 봤다는 사람들의 진술이 대체로 새벽 5시 15분께로 일치하고 총성을 들은 직후 찍은 사진의 카메라 시각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검증 결과 새벽 5시16분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황 단장은 “새벽 4시 50분께 경계 울타리에서 800m 떨어진 지점에서 고인을 발견했고 500m를 도주한 박 씨에게 새벽 4시 55분에서 새벽 5시 사이에 총탄을 발사했다는 북측의 주장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동 거리에 있어서도 박 씨가 경계선 안 800m를 진입, 다시 500m를 이동했다는 북측의 주장도 모의실험 결과 9분간 이동할 수 있는 거리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또 “피격 시간이 당일 해가 뜬 시각에서 4분 정도 경과했기 때문에 ‘시계상 제한으로 침입대상의 남녀식별이 불가능했다’는 북측 주장도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현대아산의 안전관리체계 등을 조사한 것과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조만기 수사부장은 “현대아산 관련 안전 교육·활동·시설 등에 대한 집중 조사를 했다”며 “수사 결과 관광객 신변 안전을 위한 관리가 전반적으로 소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수사 결과에 따르면 관광지역 이탈 시 총격 가능성에 대한 교육을 하지 않았고, 사건 당일 해수욕장 주변의 관광 요원 미배치 및 울타리를 넘을 경우 위험하다는 설명이 부족했던 것으로 밝혀져 전반적으로 안전관리 미흡이 지적됐다.

하지만 현대아산의 형사책임은 진상규명이 완료돼야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 부장은 “형사 책임은 진상규명이 된 뒤에 종합적인 과실 여부를 따질 수 있다”며 “사망과 관리부실의 인과관계라는 어려운 법리적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정확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건 직후 금강산 사업소 소장이 책임소재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해 모래 언덕에 출입금지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하고, 직원들에게 경찰 조사에서 당초 ‘출입금지 표지판이 부착됐다’고 말하라고 하는 등 진실은폐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