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씨 피살 5시20분께”…“총성 두발뿐”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 씨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시점은 북측이 밝힌 오전 4시50분 전후가 아니라 이미 해가 뜨고 난 뒤인 오전 5시20분께라는 관광객의 증언이 제기됐다. 또한 사건 당일 울린 총성이 ‘10초 간격 두 발이었다’는 증언도 추가로 나왔다.

관광객 이 모 씨는 14일 “(박 씨가 피살된) 10일 오전 숙소였던 해금강호텔에서 나와 해수욕장 쪽으로 산책을 나갔다가 총성을 들었다”며 “총소리는 5시20분께 들렸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는 육안으로 사람 외양을 충분히 식별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향후 진상규명 과정에서 중요한 단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피아를 식별할 수 있는 시간에 발생한 것이 확실하다면 초병에 의한 ‘우발적’ 사고가 아닌 ‘계획된 도발’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 씨는 “공교롭게 정각 5시에 호텔 밖으로 나와 산책을 했고 다시 숙소에 왔더니 시각이 5시40분이었다”며 “해수욕장 산책로를 매우 고른 속도로 걸어갔다가 돌아가려는 순간 총성이 들렸던 만큼 그 시각은 5시20분을 전후한 때임에 틀림없다”고 설명했다.

이 씨는 “당시는 이미 해가 떠서 날이 환했다”면서 “숙소에 돌아갔더니 관광 가이드도 ‘오늘따라 날씨가 참 맑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씨의 피살 현장까지 목격했다고 증언한 대학생 이인복 씨도 총이 격발된 시점을 유추할만한 정황을 제시했다.

대학생 이 씨는 이날 “여성의 피격 현장을 2∼3분 정도 바라보고는 군인이 저도 쳐다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해변 인근 숙소로 돌아왔는데 씻고 가방을 챙긴 뒤 옆 사람에게 물어보니 5시50분이라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피격 시점이 오전 4시 50분 경이라는 북측의 주장이 맞다면 대학생 이 씨가 군사경계선으로 쌓아둔 1.5m 모래언덕에서 현장을 목격한 지 2∼3분 후 숙소로 돌아와 가방을 챙기기까지 1시간 가량 소요된 셈이다.

이와 함께, 피살 현장에서 터진 총성은 두 발 뿐이었다는 관광객의 증언이 추가로 나와 ‘공탄(공포탄)을 쐈다’는 북측 주장의 신빙성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박 씨가 피살 당시 현장에서 산책 중이었던 관광객 이 모(여) 씨는 15일 “새벽 5시께 남편과 함께 해금강 호텔을 나와 산책을 하던 중 총성 두 발을 들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밝혔다.

이 씨는 “첫 번째 총성이 들린 뒤 비명소리가 났고 10초 가까이 지난 후에 다시 총성이 들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씨는 “첫 총소리 직후 비명소리가 들려 북한군이 자살했나 싶었고 조금 있다가 다시 한방이 터져 군인 한 사람이 동료를 쏘고 자신도 자살한 게 아니냐며 남편과 농담같이 이야기를 나눴다”고 당시 정황을 자세하게 떠올렸다.

또, “비명이 여자 목소리로 들려 ‘설마 여자가…’ 하고 생각했는데 또 다시 총소리가 나 ‘그래 군인끼리 쐈겠지’라고 남편과 대화했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앞서 유일하게 피살 현장을 목격했던 대학생 이인복 씨는 최근 언론과 인터뷰에서 “10초 정도의 간격으로 2발의 총소리와 비명소리를 들었다”고 밝혔었다. 때문에 관광객 두 명의 증언이 ‘10초 간격으로 총성 두 발이 울렸다’는 증언은 상당히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때문에 ‘공탄(공포탄)까지 쏘면서 거듭 서라고 하였으나 계속 도망쳤기 때문에 사격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북측의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의 해명에 대한 의심을 짙게 하고 있다.

숨진 박 씨가 총 두 발을 맞은 것은 확인된 사실이고 북측 주장대로 초병이 공포탄을 쐈다면 최소한 총성이 세 번 들려야 한다. 공포탄을 쏘지 않고 곧바로 실탄 사격을 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사전에 계획된 만행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북측 설명대로라면 중년 여성인 박씨가 3㎞ 거리를 20분 만에 주파했다는 계산이 나오고 사건 발생 시각도 4시50분이 아닌 5시20분께라는 증언까지 나와 북측이 사건을 은폐.날조하려 한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