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씨 피격지점 北 주장과 100m 차이”

지난 11일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는 정부합동자사단(단장 황부기)는 25일 “고(故) 박왕자씨의 사망 지점이 북한 측의 가장 최근 설명과 100m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황부기 단장은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진행한 중간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고인이 피격된 지점은 금강산 해수욕장 경계선 울타리에서 기생바위 쪽으로 직선거리 약 200m지점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단장은 “이는 현대아산측이 촬영한 시신수습 사진을 분석하고 사건현장을 촬영한 여러 사진들을 국과수가 정밀 분석한 결과로, 북한이 당초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 방북시 통보해온 거리와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북측은 사건 발생 당일 해수욕장 경계선 울타리에서 200m 떨어진 곳에서 박 씨가 사망했다고 현대아산 측에 1차로 밝혔지만, 그 후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이 방북했을 때는 300m떨어진 지점이라고 수정했다.

또한 북한 초병의 총격 횟수와 관련, “경고사격 1발, 조준사격 3발을 했다고 북측이 현대 아산을 통해 밝혔지만 현재 우리측 관광객 중 총성을 들었다는 목격은 많다”면서 “다만 몇 발인지, 총소리 들은 시각이 언제인지는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앞으로 더 조사해 봐야 한다”고 전했다.

사망추정 시간에 대해 황 단장은 “목격자 진술과 사진 분석결과 피격 사망시간은 오전 5시 16분 이전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박씨가 오전 4시55분에서 5시 사이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일부 보도에 의해 제기된 ‘17세 여군 총격설’과 관련해서는 “현 단계에서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합조단은 또 박 씨 숙소의 CCTV를 분석한 결과 박 씨가 11일 오전 4시18분 호텔방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황 단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건현장에 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북 측에 현장방문 수락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