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씨, 도망친것 아냐”…등뒤 조준사격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 씨 피격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정부 합동조사단은 최근 동해안에서 실시한 모의실험을 통해 북한군이 100m 이내 거리에서 박 씨를 조준 사격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1일 “합조단은 북한군 소총의 평균 명중률을 감안해 200m 이내에서 사거리를 달리한 실험을 반복한 결과 피격 거리가 100m 이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합조단은 특히 ‘박 씨가 검문에 불응하고 달아나 사격했다’는 북한측 발표와는 달리 박 씨가 천천히 걷거나 정지 상태에서 총을 맞은 것으로 추정했다.

박 씨의 시신에 남아있는 두개의 총상 등을 분석한 결과 총알이 들어간 자리와 나간 자리가 지면과 수평을 이루고 있다는 것이 합조단이 제시한 근거로 알려졌다.

합조단은 또한 피격당시 북한군이 박씨가 관광객이라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결론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조단은 지난달 27~28일 동해 해변에서 국과수와 경찰청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이동거리 측정 실험, 탄도 및 사격 실험 모의실험을 진행했으며, 1일 오전 그 결과를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