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표 ‘대북문제 투명성이 가장 중요’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20일 “대북문제는 무엇보다 국민의 신뢰와 공감대가 바탕돼야 한다”면서 “대북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투명성”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6.15 행사에 정부 인사들이 다녀왔다. 불미스런 일도 있었지만 6자회담과 북핵문제와 관련된 많은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나중에 국민이 알지 못하는 합의가 있었다는 등의 일이 있으면 안된다”면서 “대북 문제는 항상 투명하게 해 주길 바란다. 야당이 정부와 여당에 대해 대북문제와 관련해 바라는 바”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박 대표의 한 측근은 이날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의 방북성과 보고를 위한 박 대표 면담 요청이 일정 관계로 성사되지 못한 것과 관련, “밝힐 것이 있으면 국민에게 밝히라는 뜻도 감안됐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