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표 “김정일과 北核대화 나누고 싶다”

미국을 방문중인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8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방북,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강력히 피력했다.

박 대표는 이날 컬럼비아대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번 방미를 통해 미국의 정치인, 행정부 고위관료, 전문가들과 폭넓고 깊이있는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곳에 와서 보고 듣고 느낀 점을 기회가 되면 김정일 위원장에게 가감없이 솔직하게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3년 전 김정일 위원장과 만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나, 한국의 제1 야당인 한나라당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모든 초당적 노력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북핵 해법과 관련, 박 대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얼마나 미래가 희망적인가를 보여주기 위해 북한 경제재건을 목표로 한 `북한판 마셜플랜’이라고 할 정도의 대담한 인센티브를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반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개발하는 경우에는 어떤 불이익을 받을 지에 대해서도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해서 북한이 핵무장을 포기하도록 환경을 만드는 것이 바로 우리의 정책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그렇게 해서 핵문제의 실마리가 일단 풀리면 단순히 봉합하는 수준이 아니라 완전하고 포괄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면서 “지난 1992년 남북한이 한반도의 비핵화지대를 선언했었는데, 이 선언이 완전히 실현돼 남북한이 서로 투명성을 보장하며 사찰하는 체제까지 구축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한미동맹 문제와 관련, “새로운 한미동맹을 위해서는 한국도, 미국도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할 줄 알아야 한다”면서 `역지사지(易地思之)’라는 고사성어를 인용, “더 신뢰하는 친구가 되려면 상대방을 잘 이해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19일에는 뉴욕주재 특파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진 뒤 마지막 방문지인 로스앤젤레스로 떠날 예정이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