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표 “北인권문제 침묵해선 안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25일 “북한 인권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라 민족의 문제이므로 정부는 강건너 불구경하듯 더이상 침묵으로 일관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나라당 ‘납북자 및 탈북자 인권특위’ 주최 북한 공개처형 동영상 상영 및 토론회에 참석, “문명의 시대에 북한땅에서 이런 잔혹한 일이 생긴 것에 대해 전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공개처형 실태를 파악해 공식 입장을 밝히고 국제사회와 연대, 공개처형이 중단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탈북자와 북한 인권문제를 등한시하며 통일을 논한다면 통일의 목표를 잃어버린 것과 같다”면서 “북한 동포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 고민하고,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