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DMZ 반드시 없어질 것…평화공원 구상”

스위스를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비무장지대(DMZ)가 비록 지금은 중무장 지대이지만 앞으로 언젠가는 반드시 없어질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변화를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디디에 부르크할터 스위스 대통령 내외와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부르크할터 대통령이 “방한 때 또 하나의 깊은 인상은 DMZ의 깊은 대치구도 상황”이라며 “DMZ가 언제쯤 없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DMZ 세계평화공원 구상을 발전시켜 북한 측에 제안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를 추진해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북한의 변화를 돕기 위한 스위스의 노력을 평가한다”며 “이러한 노력이 쌓이면 좋은 결과가 성취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인내심을 갖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르크할터 대통령은 이날 2012년 3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경험을 언급하면서 “한국이 단시간 내에 경이적인 경제성장을 이룩한 점을 보고 놀랐다”며 “앞으로 기회가 있는 대로 한국을 다시 방문해 지방을 포함해 한국을 더 깊이 알고 싶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