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8·25합의’ 이행 촉구…“남북 통로 넓혀야”

박근혜 대통령은 “8·25 합의에서 밝힌 대로 남북의 상호 관심사와 한반도의 미래를 위한 논의들을 하루속히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통일준비위원회(이하 통준위) 제6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남북한 동질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위해 지난 8·25 합의를 통해 열린 남북한의 통로를 지속적으로 넓혀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한반도의 70년 분단 역사를 마감하기 위해 남북한의 동질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면서 “민간 차원의 교류와 행사를 통해 서로 가까워지고 마음을 나누며 같은 민족의 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남북 간 민간 교류가 역사·문화·체육을 비롯해 삼림, 병충해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는데, 이러한 흐름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당국 차원의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남북 간 합의를 통해 남북교류협력사무소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보건·의료, 재난·안전, 지하자원을 비롯해 남북 모두에 이익이 되는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통일과 관련해 “통일을 앞두고 있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강한 자긍심과 역사에 대한 뚜렷한 가치관”이라면서 “(확고한 역사관이 없으면) 통일이 돼도 우리의 정신은 큰 혼란을 겪게 되고 중심을 잡지 못해 결국 사상적으로 지배를 받게 되는 기막힌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