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5·24조치 문제 南北대화로 풀어가야”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5·24대북제재 문제와 관련, “남북한 당국이 만나 책임있는 자세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눠 풀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를 주재하면서 “고위급 접촉을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최근의 남북관계와 관련해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대화는 지속돼야만 한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해 나가되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고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북측이 고사총 수발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화를 강조하고, 5·24대북제재 조치 문제까지 대화를 통해 해결 가능한 사안이라고 밝힘에 따라 향후 북한이 어떤 대응을 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이달말∼11월초로 예정된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의 주의제가 5·24대북제재 조치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박 대통령은 최근 NLL과 휴전선에서의 북측 도발과 관련해서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인천 방문과 남북간 대화 재개 합의로 우리 국민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가졌다”면서도 “하지만 곧 이은 서해 NLL(북방한계선)과 휴전선에서의 총격 사건으로 다시 불안이 가중됐다. 그동안 남북관계는 늘 이렇게 이중적인 모습을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향후 통일준비위원회의 활동방향에 대해서도 제시했다. ▲DMZ(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건설 세부방안 마련 ▲평화통일 헌장 제정 준비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방안 추진 ▲통일한반도 달성을 위한 주변국 설득 등의 활동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DMZ 공원 건설 방안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공원 후보지 선정에 본격 착수하고 친환경 공원 조성을 위한 기초설계 작업, 주변지역 도로 정비 등 연계발전 계획 등을 추진해 북한도 동참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평화통일 헌장 제정과 관련, “통일 준비 과정에서 국민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통일 이후 우리가 추구해야 될 가치와 비전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감있는 내용을 담아달라”고 박 대통령은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과 관련해 “의료분야의 경우 기존의 의약품 지원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의료장비, 의료시설 등 의료지원 시스템을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